eos파워볼 사이트 파워볼게임놀이터 파워볼배당사이트 안전주소

화려한 스토리로 인해 그는 파워볼게임 포커스타즈와 프로 계약도 하였고 지금까지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13] 가끔 AA도 폴드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AA는 어떤 핸드와
올인 승부를 붙어도 승리할 가능성이 75%이상 존재하는 패 이므로
버블타임에 떨어져서 버블이 돼서 발생하는 손해보다 승부를 해서 이겨서
기대 상금값이 올라가는 게 크기 떄문에 사실 폴드를 하는 것보다는 올인을 하는 것이 이득이다.
물론 일정 등수 안에 들면 등수에 상관없이 모두가 똑같이 상위 대회 참가권을 받는 세틀라이트 종류의 토너먼트의 버블타임 에서는
(세틀라이트 토너먼트의 경우 칩이 많아지느냐가 아닌 생존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AA도 자주 폴드한다.
[14] 아직까지는 한국에서 텍사스 홀덤의 인식이 그렇게 좋지는 못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재 프로 선수들은 외국에서 열리는 홀덤 토너먼트에 항공비를 내면서까지 참가해야 하는 실정이다.
물론 한국에서 스포츠 종목으로 채택되어도 이 분야에서의 프로 경쟁률은 다른 프로 분야들처럼 절대 쉽지는 않을 것이다.
[15] 머니 인(Money-in) 순위 기준 내로 들어야지만 상금을 조금이라도 획득할 수 있다
머니 인 순위 이하로 탈락할 시 절대로 땡전 한 푼도 안 준다.
웬만한 인지도를 가진 대회라면 여러 나라에서 날고 긴다는 선수들이 대거 참여하기 때문에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16] 쉽게 설명하자면 입상권 정도의 의미이며 보통 전체 참가자수의 12~15% 사이에서 설정된다.
보통 머니 인 성공후 바로 탈락하면 참가비의 1.6~2배 정도의 돈을 얻는다.
[17] 사실 프로포커플레이어들도 항상 토너먼트에서 머니인 하지는 않는다.
그들의 빛나는 수상경력 뒤에는 그보다 훨씬 많은 초반 탈락이 있기에 가능하다.
반대로 홀덤이란것이 운의 요소도 존재하므로 경력이 얼마 되지 않은 아마추어 플레이어가
우승하거나 결승까지 가서 많은 상금을 챙기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러나 다른 사행성 게임에 비해 실력의 요소가 훨씬 높아서 그런 일은 상대적으로 잘 발생하지 않는다.
[18] 온라인 게임이나 오프라인 토너먼트 대회 후반전의 경우라면 여기서부터 기본 판돈을 엄청나게 올리고 시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100$/200$처럼 말이다.
[19] 언더더건이 스트래들시 그 다음 사람이 더블 스트래들도 가능
[20] 빅 블라인드가 지불한 2$를 콜 할 수 있다.
[21] 노 리밋 게임에서는 이때부터 원하는 사이즈로 레이즈 및 올인이 가능하다.
[22] burning. 맨 윗 카드를 가운데 또는 아래에 집어넣는 것.
딜러나 룰에 따라 따로 버리는 경우도 있다. 조작의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실행된다.
[23] 첫 베팅 때는 스몰 블라인드와 빅 블라인드가 이미 1$, 2$를 베팅했으므로 빅 블라인드 다음 플레이어부터 일반 베팅을 시작한다.
[24] 캐시 게임의 경우 레이크를 공제한다.
[25] 드문 경우지만 보드에 10 J Q K A 가 모양이 다르게 깔렸다면
무조건 A스트레이트로 현재까지 살아있는 플레이어가 무승부이다.
보통 이런 경우 캐시 게임의 경우 레이크를 덜 발생시키기 위해 체크를 하는 것이 매너다.
다만 저 경우가 모두가 무승부인 보드인걸 모르는 정도로 왕초보가 있다면 레이즈도 가능하다.
[26] 이것을 GTO 플레이 라고 한다. 온라인에서 게임을 할때 중요하며 오프라인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다
[27] 핸드를 유추할 수 있는 행동. 가령 어떤 플레이어가 J이상이 핸드에 있을 때만 레이즈를 한다면,
그 플레이어가 하는 레이즈는 ‘내 손에 J 혹은 더 큰 수가 있다.’는 텔이다.
[28] 다른 포커 게임과의 인원수를 생각해보자면
세븐포커/하이로우는 이론상 최대 7명 실질적으로 5~6명 바둑이는 이론상 최대 12명
(이러면 바꿀 카드가 4장밖에 안남아서 매번 카드를 섞어야 하기에 이론 상으로만 가능하고 불가능하다.)
실질적으로 4~5명(가끔6명) 오마하는 이론상 최대 11명 실질적으로 6~8명 등 인것을 고려 할 때 확연히 많은 수 이다.
[29] 낫띵(아무것도 없는 쓰레기패)-블러프 캐쳐(상대가 블러프를 칠때 블러핑을 잡을 수 있을만한 핸드)-탑페어굿키커~로우투페어-
몬스터핸드(탑투페어 이상 등 넛은 아니지만 이길 확률이 매우 높은 핸드)-세컨~서드넛-넛 등 으로 위치를 나눈다
[30] 세븐포커는 운이 상당히 중요한 게임인데다
실력을 가를만한 요소가 다른 포커에 비해 적어서 전문가들의 게임에서는 드물게 사용된다.
[31] 이게 무슨 소리인고 할 수도 있지만, 예를 들어 플랍에 서로 모양이 다른 A, 8, 3 이 깔렸는데
본인의 핸드가 A,A라면, 본인은 현재 넛이지만 본인이 A 두 장을 가지고 있어서
상대 핸드에 A가 없을 가망이 높기에 상대가 33(3셋)이나 88(8셋)이 아닌 이상(83 은 왠만하면 프리 플랍에 죽기에) 벨류를 얻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3, 3이나 8, 8이면 3 or 8 트리플이니 A 트리플을 이길 수 없겠지만 3, 8을 핸드로 가졌다면
초반에 폴드했을 것이기에 저 두개의 패 와 Ax 정도(다만 본인이 2장/바닥에 1장 나와버려기에
상대가 남은 1장의 A를 들고있을 확률은 굉장히 낮다)를 제외하면
상대가 당신의 벨류벳에 콜을 응할 확률이 낮을 거라는 거다.
[32] 즉, 플레이어들의 핸드가 승부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주지 못할 때.
[33] 예를 들면 2-7-K 플랍에서 본인이 A2를 들고 2원페어가 되었을 때
[34] 즉 같은 무늬 네 장에 나머지 카드가 오픈됨으로서 플러시를 만들 확률이 있을 때.
같은 모양 한 장이 더 필요한 상황.
[35] 턴 카드까지 A-J-10-3이며 내 핸드는 K-K, 핸드는 Q-Q라 하자.
이 때 리버에 K가 오픈되면 나는 K트리플로 더 강한 카드를 만들었지만
상대방은 A-K-Q-J-10 스트레이트를 메이드, 나를 역전하는 카드를 만드는 상황이다.
[36] 예를들면 2-5-7-10-K에 모양 3개이상 같은게 없는 경우
이경우 스트레이트 이상의 족보는 나올 수 없으며 KK가 넛 이다.
[37] Under the gun 바로 다음/다다음 이여서 보통 포지션을 줄여서 이야기 할때는 +1,+2 등으로 이야기한다.
[38] 예를 들어 자신이 A-3 을 들고 있는 상태에서 플롭에 A 가 한 장 깔렸다.
그런데, 다른 사람이 강하게 베팅을 한다면, 그 사람도 최소한 A를 들고 A 원페어일 가능성이 높다.
만약 두 사람 모두 최종적으로 A 원페어로 끝난다고 한다 칠 때,
상대방이 K 나 Q 가 있다면 자신이 질 가능성이 높다.
즉 3 은 ‘나쁜 키커’인 셈이다. 만약 반대로 자신이 A-K 를 들고 있다면 A 원페어 싸움을 승리로 이끌 수 있게 된다.
이때 K 는 ‘좋은 키커’가 된다.
[39] 단, 보드에 무늬 상관없이 A-7-8-9-10이 깔렸고 자신은 A-2,
상대방은 A-3일 때면 최종 핸드는 둘 다 A-A-10-9-8이 되어 키커 없이 무승부이다.
[A] 플레이어 20올인, B플레이어 40레이스,
C플레이어 10올인이라면 메인팟은 A, B, C가 공통으로 팟에 집어넣은 10×3=30이 되고,
사이드팟은 A의 20중 메인 팟에 들어간 10을 제외하고
나머지 10과 B의 10을 더하여 20, B에게 남은 20은 B가 도로 가져간다.
[41] 주로 오마하
[42] 흔히 말하는 레귤러나 그라인더 같은 사람들은 레이크에 민감하여 레이크가 비싼 곳은 잘 안하려는 사람들이 많다.
[43]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확률이기에 그냥 레이크가 싼 곳을 선호하는 사람도 많다.
[44] 당연히 핸드도 따로 겨룬다. 즉, 올인 플레이어가 A 원 페어이고
사이드팟을 겨룬 두 사람이 K 원 페어, J원 페어일 때 올인 플레이어는
메인 팟을 모두 가져가고 사이드 팟은 K 원 페어를 가진 플레이어가 가져간다.
올인 플레이어가 사이드팟을 겨룬 플레이어에게 졌을 경우는 사이드팟을 이긴 플레이어가 메인 팟까지 모두 가져간다.
만약 올인 플레이어와 사이드팟을 겨룬 플레이어 중 한명이 비겼다면 메인 팟은 스플릿,
사이드팟은 여전히 사이드팟 플레이어의 소유가 된다.

세이프게임 파워볼홈페이지

By yes88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